한국에서 자녀를 키우지만 한국어를 배울 기회를 갖지 못한 이주 가정 어머니들을 위해 한국어 교실이 열렸습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배움에 대한 어머니들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모든 사업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진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