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래원이 영화 ‘슈퍼스타’로 3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슈퍼스타’는 속물 근성 가득한 2류 뮤지컬 감독과 천부적 노래 실력을 가진 다문화 가정의 소년 ‘영광’이 함께 뮤지컬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면서 서로를 통해 변화하고 꿈을 향해 도전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영화에서 김래원은 마음만은 브로드웨이에 가 있지만 현실에선 알아주는 이 하나 없는 무명의 뮤지컬 음악감독 ‘유일한’으로 분한다. 스타 감독으로 거듭날 기회인 오디션 프로그램에 운 좋게 합류해 화려한 인생 역전을 꿈꾸지만 가장 별 볼 일 없어 보이는 ‘영광’이와 오디션 파트너가 되면서 계획이 꼬이는 인물이다.

그간 주로 진중하고 선 굵은 연기를 해온 김래원은 이번 영화에서는 철부지 같은 성격의 캐릭터로 변신, 한층 유쾌하고 인간적인 매력으로 무장해 이전과는 다른 연기를 선보인다.

한편 ‘영광’ 역에는 전국 오디션을 통해 신인 배우 지대한이 캐스팅됐다. 지대한은 실제 다문화 가정에서 자라나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5일 크랭크인한 ‘슈퍼스타’에는 김래원, 지대한 외에도 배우 이광수와 조안, 황용연 등이 출연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래원, ‘슈퍼스타’로 3년 만에 스크린 복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