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9월 21일 목요일 난민가족들이 에버랜드에서 즐거운 소풍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