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다문화가정 비극, 근본적인 대책 필요하다

 

 

24일 한국인 남편에 의해 살해된 베트남 여성 황모 씨의 빈소에서 황 수언 하이 주한 베트남 부대사가 “베트남 현지에서 황 씨 남편의 야만적 행위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베트남 정부에서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황 부대사는 한국의 국제결혼 중개업체를 철저히 관리해 이처럼 불행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한국 정부에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지난해 7월에도 부산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가 정신병력이 있는 한국인 남편에게 살해돼 베트남 현지에서 반한 감정이 고조됐었다. 현재 국내 18만여 명의 결혼이민자 중 40%가 가정 폭력에 시달리고 있으며 다문화가정의 폭력이 4년 사이 4배나 급증하고 있다는 통계만 봐도 이 같은 비극이 재연될 소지가 적지 않다. 언어 장벽과 문화 차이 등으로 인한 다문화가정의 갈등과 비극은 외교 문제로도 비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

한국인 남성 1명이 현지 여성 20~30명 중에서 신붓감을 고르는 국제결혼 실태부터 개선해야 한다. 이 같은 방식은 현지 여성이 팔려간다는 인상을 줘 한국에 대한 반감을 낳고 있으며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해 한국을 ‘국제결혼 금지 국가’로 지정하기까지 했다. 결혼하려는 당사자들이 서로를 충분히 알고 이해하는 과정을 거친 후 결혼할 수 있도록 정부가 국제결혼 중개업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국제결혼 후 초기 정착 과정에서 외국인 배우자들에 대한 세심한 지원도 필수적이다. 복지사가 다문화가정을 정기적으로 방문, 갈등과 폭력 예방에 나서고 문화 차이 등을 알려주는 방안을 고려해봄 직하다. 폭력 발생 시 다문화가정에는 지원되고 있지 않는 가해자 및 피해자 교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부족한 지원 방안도 확대되어야 한다.

매일신문(2011년 5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