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여성 자녀 인권에 대한 토론회 열려

한나라당 중앙위원회(의장 이군현 국회의원)는 5월 26일 ‘이주 여성과 자녀의 인권 현황과 대책’을 주제로 ‘2009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여성부와 한나라당이 당정 간 협력의 일환으로 열렸다. 서영숙 숙명여대 교수가 사회자로, 정선아 숙명여대 아동복지 전공 교수가 주제 발표자로 나선 가운데 김정원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위원, 이순희 한국보육시설연합회 경기도 민간분과 회장, 이성선 여성부 권익기획과 과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류지영 한나라당 중앙위원회 여성분과위원장은 이날 “다문화 가정, 이주 여성 가정의 문제는 이제 더 이상 사각지대를 방치해서는 안 될 국가적 사안”이라며 “특히 이주 여성과 자녀들의 심각한 인권침해 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확산되고 있어 이에 대한 효율적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1033호 [정치] (2009-05-29)
김은경 / 여성신문 기자 (kekisa@womennews.co.kr)